콘텐츠로 바로가기대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본문시작

제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결정

  • 조회수 : 216
  • 작성자 : 기획실
  • 작성일 : 2020-09-15
  • 문의처 : 063-320-2721


나이, 소득, 직업 관계없이 전 군민 1인당 10만 원


무주군이 제2차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다. 무주군에 따르면 결혼이민자를 포함한 24천여 무주군민(9.14. 18:00 기준) 모두에게 1인당 10만 원의 무주사랑상품권을 지급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14일 기자간담회장에 선 황인홍 무주군수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고통과 수해로 인한 우리 군민들의 상실감이 극에 달한 상태라며 고통과 걱정분담 차원에서 제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242천여만 원에 달하는 제2차 무주군재난기본소득의 재원은 행정 전 분야에 걸친 고강도의 세출구조조정을 진행해 마련했으며 공무원여비와 사무관리비를 비롯해 제24회 무주반딧불축제 취소 경비 등이 투입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황인홍 군수는 재난기본소득은 대상자 조회 등의 절차가 마무리되는 922일부터 전 공무원이 담당마을을 찾아가 신속하게 지급을 할 것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이 코로나19와 수해의 상흔을 덮는 근본적인 해결책이 되지는 않겠지만 가계와 지역경제를 살리는 마중물은 될 거라 확신한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군민들에게 재난기본소득의 빠른 소비를 당부하며 성숙한 군민의식을 발휘해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줄 것을 강조했다.

 

이어 황 군수는 코로나19가 종식되는 그날까지 군민 모두가 감염예방과 경제방역의 동지가 돼야한다라며 추석명절에 가급적 지역 이동은 삼가고 가족과 고향을 생각해 마음으로 정을 나눠달라고 말했다군에서도 코로나19 극복과 군민의 건강, 생활의 안정과 행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무주군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일으키기 위해 민생경제대책반 (1개 반 5)을 가동하고 있으며 5월에는 군민의 기본생계를 뒷받침하기 위해 1차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 바 있다.

 

이외에도 무주사랑상품권의 구매 한도를 한시적(5~9)으로 기존 50만 원에서 100만 원으로 늘려 발행 · 판매(10% 할인)중이며 주민세 100% 감면 혜택을 제공해 호응을 얻었다.

 

주민들은 이제는 힘들다는 말도 안 나올 정도로 암담하다라며 추석도 다가오고 걱정이 많은데 때맞춰 재난기본소득이 지급된다니 그나마 숨통이 좀 트이는 것 같다라고 전했다.

 

무주군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제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소상공인을 비롯한 지역고용 특별지원, 착한임대운동, 관내 상점이용하기 등도 추진하고 있으며 관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들의 피해상황 등을 지속적으로 청취해 코로나19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

 

 

 

 




담당부서 :
기획실 홍보
담당자 :
임선희
연락처 :
063-320-2721
갱신일 :
2019-08-23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결과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