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바로가기대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본문시작

‘온난화 대체작목으로 체리 육성한다’

  • 조회수 : 33
  • 작성자 : 기획실
  • 작성일 : 2020-09-14
  • 문의처 : 063-320-2226


체리 국내소비 증가 무주군 소득과수로 육성


무주군이 체리 국내 소비 증가에 따라 무주군의 소득 과수로 육성하겠다고 11일 밝혔다. 무주군에 따르면 기후 온난화 대응 작목으로 체리를 관내 농가에 보급하기 위해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군은 소비자의 인기를 끌고 있는 열대과일과 소과일 소비 트렌드에 발맞춰 기후 온난화 대응작물로 체리를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군은 3개소 0.5ha 규모(사업비 15,000만 원) 선정을 목표로 오는 18일까지 체리 팔매트수형 재배 시범사업에 참여할 신청자를 접수받을 계획이다. 지난해 1.4ha 사업비 39000만원을 들여 7개소를 선정한 바 있다.

 

지원범위는 팔매트(나무수형 이름) 지주시설을 비롯한 비가림시설, 체리묘목 등이다. 체리재배에 관심이 있는 무주관 관내 농업인은 오는 18일까지 읍면사무소 산업계에 신청을 하면 된다.

 

체리는 앵두나무아과 벚나무속이며 새콤달콤한 식감, 특유의 향으로 소비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체리는 우리나라 환경에서 재배의 어려움으로 대부분 수입물량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으로 수입량이 해마다 크게 증가 추세다.

 

군은 수입 체리의 소비가 급증하는 가운데 체리 재배기술 보급과 소핵과류 연구회 운영을 통해 농업인의 재배기술 향상,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등 지역 특산작목으로 체리 재배 규모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무주군농업기술센터 기술연구과 소득작목팀 이학재 팀장은 체리는 건조기후에 적합한 작목으로 세밀한 재배 환경 관리가 필요하다지속적인 기술 개발보급을 통해 수입산 체리와 경쟁할 수 있는 지역 특산작목으로 집중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

 


담당부서 :
기획실 홍보
담당자 :
임선희
연락처 :
063-320-2721
갱신일 :
2019-08-23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결과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