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바로가기대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본문시작

‘전통공예공방 전국에 이름 올렸다’

  • 조회수 : 20
  • 작성자 : 기획실
  • 작성일 : 2020-09-14
  • 문의처 : 063-320-2226


우수 숙련기술자 선정과 한국화 명인 2명 배출


무주 전통공예공방이 우수 숙련기술자와 한국화 명인 등 2명을 배출하면서 전국에 명성을 떨쳤다무주 전통공예공방 진묵도예 김상곤 선생이 우수 숙련기술자로 선정됐으며 보석화 공방 김기철 화백이 한국화 명인으로 선정됐다.

 

해마다 장인정신을 일궈내면서 전국민으로부터 관심을 받고 있는 무주 전통공예공방의 쾌거다.무주 전통공예공방 김상곤 도예가는 지난 1일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주최하는 2020년도 우수 숙련기술자에 선정됐다.

 

무주군에 따르면 우수 숙련기술자는 대한민국 최고 장인인 대한민국 명장으로 가는 중간단계로 숙련기술을 보유하고 해당 분야에 7년이상 근무한 자를 대상으로 선정한다.

 

그는 2012년부터 무주군 전통공예공방에서 작품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정호 다완(가루로 된 차를 마실때 사용하는 사발)을 중심으로 다양한 형태의 도자기를 빚으면서 옛 것에 가까운 분청사기의 기법을 이용해 전통과 현대적 디자인을 접목한 그릇을 만들어 내고 있다.


김상곤 선생은 단국대 도예과를 졸업하고 전국 공예품 대전 장려상, 전북 공예품 대전 동상, 대한민국향토문화예술대전 국회부의장상 등을 수상했다.

 

또한 석채화를 통해 작품활동을 하고 있는 보석화 공방 김기철 화백은 한국문화예술진흥회로 부터 한국화 명인으로 선정됐다.

 

김 화백의 경우 우리나라에서 손꼽을 수 있는 몇 명 안되는 석채화 작가로 명성을 떨치고 있다.

2011년부터 공방에서 활동해 온 김 화백은 자연에서 직접 채취한 돌을 이용해 자신의 혼을 담아 그림을 그린다.

 

돌가루로 그린 자신만의 석채화가 코로나19 로 잠시 힘겨움을 겪고 있는 무주군민에게 작은 위로가 되길 바란다는 메세지를 남겼다

 

전통공예품은 예로부터 이어져 온 민족의 사상, 관습, 풍습에 따라 필요로 만들어진 물건의 본래 기능과 아름다움을 조화시킨 물건이다. 염색, 도기, 옻칠, 장도, 조각, 풀집 등 다양한 공예분야가 있다.

 

각각의 공예품은 장인에서 장인으로 전승, 발전되어 왔다. 이러한 공예품들은 우리민족의 문화와 정신, 장인의 혼이 담겨있어 다른 나라에는 없던 전통 고유의 문화를 잘 표현한다.

 

조상의 지혜와 솜씨를 엿볼 수 있는 중요한 문화유산이자 한국의 미를 가장 잘 간직하고 있는 전통예술품이라고도 할 수 있다.

 

무주 전통공예공방은 이러한 장인의 혼을 담은 창작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으며, 전군민들을 대상으로 프로그램 참여가 가능하다.

 

금속공예, 목공예, 도예, 석채화 등 전시 및 체험할 수 있는 공예공방공간이. 장인으로 꼽히는 작가 7명이 활동하고 있다.

 

황인홍 무주군수는 지난 2012년 무주를 대한민국 전통공예 장인들의 메카로 만들기 위해 설립됐다면서 이번 장인들의 수상을 계기로 해서 당초 취지를 살릴 무주군 공예산업의 홍보 및 운영방법과 활성화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


담당부서 :
기획실 홍보
담당자 :
임선희
연락처 :
063-320-2721
갱신일 :
2019-08-23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결과보기